칼럼

  • 홈 >
  • 칼럼 >
  • 칼럼
칼럼
뜨거운 물을 부어보면 알 수 있다 정철진 2018-01-20
  • 추천 0
  • 댓글 0
  • 조회 167

http://juch.onmam.com/bbs/bbsView/49/5372239

뜨거운 물을 부어보면 알 수 있다

 

나의 집에 여러 가지 국산차가 있다.

이것들의 봉지를 뜯어서 바구니에 모아 놓아서 이게 어떤 차인지 알 수 없다.

어떻게 이게 무슨 티백인지 알 수 있는가?

뜨거움을 맛보면 안다.

뜨거운 물을 확 부어버리면 이것이 무슨 맛이 나는지 알게된다.

, 이게 자스민이구나. ‘페퍼민트구나...

 

우리 인생도 마찬가지다.

우리 인생도 뜨거운 맛을 보면 내 속에 무엇이 있는지 확 드러난다.

 

가끔 젊은 커플들을 만나면 우리 커플은 한번도 안 싸워봤다고 자랑한다

그거 자랑 아니다.

한번 뜨거운 것을 부어봐야 한다.

뜨거운 것을 부었을 때 어떻게 반응하냐 그때 알 수 있다.

어떤 형제는 뜨거운 것을 부으면 폭력을 쓰는 형제가 있다.

어떤 형제는 전화기를 부서버리는 형제가 있다.

어떤 자매는 전화를 꺼버리기도 한다.

이런 사람과 결혼하면 안된다.

빨리 헤어져야 한다.

 

인생은 어려움이 지나갈 때 나오는 것이 마음의 중심에 있는 것이다.

고통당할 때, 어려움 당할 때, 마음의 중심에 있는 것이 나올 때 그것이 진짜라는 것이다.

 

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셨을 때...

그때에 온갖 더러운 것이 나올 수 있었다.

그런데 뭐가 나왔는가?

용서가 나왔다.

주여 저들의 죄를 알지 못 하나이다. 저들을 용서하소서

스데반도 마찬가지다.

돌맹이를 맞으면서 죽어할 때 뭐라 했는가?

저들을 붙들어 달라고...’ ‘사랑이 나왔다.

속에 있는 게 진짜다.

 

평탄할때는 모른다.

인생 평탄할 때는 내 속에 뭐가 있는지 모른다.

어려움이 지나가고 나면 , 내 중심에 이게 있었구나이걸 깨닫게 된다.

그래서 크리스챤들에게 고난은 나를 점검하는 시간이요.

내가 진짜 누군지 알게되는 시간이다.

중심을 보라.

예수가 있으면 진짜다

 

    추천

댓글 0

자유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이제그만 정철진 2018.01.27 0 172
다음글 주님을 향해서 나침판이 파르르 떨린다. 그럼 맞다 정철진 2018.01.12 0 169